인권하루소식

주간인권흐름 (1998년 11월 9일 ∼ 11월 15일)

◆ 11월 9일 (월)

법무부, 책 반입을 금지하고 있는 교도소에 대해 시정 지시/법무부, “경찰의 수사권 독립 불가” 공식적으로 밝혀/함석재 의원, 법사위 군사법원 국감에서 육군 당국이 ‘사병 구타 사망’ 2건을 은폐하려 했다고 밝혀/법무부 국감자료에 따르면, 국가보안법 실형선고율이 10% 안팎에 머무는 것으로 드러나/인도네시아 학생들, 하비비 정부의 국민협의회 소집에 항의하는 시위 돌입/8.15 출소자 16명, 준법서약제 철폐 촉구/‘인혁당 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대책위원회’, 서울 명동 카톨릭센터에서 발족하고 진상규명운동을 선언하고 나서


◆ 11월 10일 (화)

아시아태평양 NGO대표들, 아펙 회의가 열리는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10일부터 15일까지 경제위기로 인한 인간의 고통과 인권문제를 주제로 비정부기구 회의 열어/법무부 국감 자료에 따르면, 지난 2년 동안 법무부와 일선 검찰에 접수된 경찰, 안기부, 검찰 등 수사기관 직원들의 인권침해는 모두 774건이나 이 중 기소된 사건은 14건에 그쳤다고/정형근 의원,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 국감에서 대검찰청의 이적표현물 목록 재선정돼야 한다고 지적/보건복지부와 관련 학계, ‘장애인 인권헌장’ 제정키로/김대중 대통령, “대졸 실업 고용 6개월 연장” 지시/복지부 국감에서 정의화 의원, 양지마을에 대한 사후대책 조속히 수립할 것을 촉구


◆ 11월 11일 (수)

서울지법, 최장집 교수 논문 왜곡 보도와 관련해 월간 조선 11월호 판매금지 가처분 결정/민주택시연맹, 완전월급제 시행을 요구하며 파업 돌입


◆ 11월 12일 (목)

동래경찰서 보안과 직원, 보안사범을 찾는다며 영장도 없이 실직 노숙자 쉼터 수색/노숙자 보호시설, 노숙자 중 장애인이나, 노약자, 환자들에겐 부적합한 것으로 드러나/청년진보당과 전국연합 등 6개 단체, ‘98민중대회 구속자 석방 및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규탄대회 열어


◆ 11월 13일 (금)

대법원, ‘치과의사 모녀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1심에서 사형선고를 받은 뒤 항소심에서 무죄로 풀려났던 남편에게 유죄취지의 판결 내려/세계식량계획, 북한 주민들 영양실조에 직면했다고 경고/노동조합기업경영연구소, 진보네트워크센터 등 6개단체, ‘정보기술과 작업장 감시’ 워크숍 개최/김삼석·이혜정 씨, 보안관찰법 위반 혐의로 연행


◆ 11월 15일 (일)

‘의료보험 통합 일원화와 보험적용 확대를 위한 범국민연대회의’, 대다수 직장의보조합이 노동자 쪽을 배제한 채 사용자 위주로 조합을 운영하고 있다고 지적/한국노총, ‘생존권 사수 및 총체적 개혁 촉구 전국 노동자 농민 시민대회’ 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