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희 님을 만났어요
후원인 인터뷰 2024-07-10
의대 증원에서 시작된 혼란이 이어지는 요즘, 병원 노동자이기도 한 현정희 님을 만났습니다. 의료를 얘기할 때도 의료만 얘기해서는 안 되는 것처럼, 노동운동을 말할 때도 노동만 얘기하면 안 된다는 그의 ‘선 굵은’ 고민을 함께 나눠요.      안녕하세요. 간단한 자기소개...
활동가의 편지 2024-07-10
두 달 전, 집에 새로운 친구를 들였다. 그 친구 이름은 ‘본동이’다. 내가 사는 곳이 ‘본동’이라서 붙여봤다. 본동이는 시간 약속을 어긴 적이 없다. 일주일에 세 번 오전 10시가 되면 어김없이 온 집안을 돌아다니며 먼지를 흡입하고, 강력한 회전걸레로 바닥을 닦는다. 화장실...
후원인소식지 사람사랑 2024-07-10
[표지설명] 지난 6월 8일 <밀양행정대집행 10년, 다시 타는 밀양 희망버스>를 타고 밀양에 다녀왔습니다. 종일 비가 내렸지만, 이윤 중심의 에너지 체제가 만들어낸 핵발전과 송전탑 건설의 부정의를 규탄하고, 정의로운 전환을 외치는 목소리를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

전체글 보기

밀양 행정대집행 10년, 다시 타는 밀양희망버스 탑승 후기
사랑방의 한달 2024-07-10
차별금지법 제정 운동 활동가 대회에 다녀왔어요!
활동 이야기 2024-07-10
인권운동사랑방 후원하기

인권으로 읽는 세상

지난 6월 3일, 22대 총선 참패 이후 대국민소통을 강화하겠다며 나선 첫 국정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뜬금없이 ‘동해 석유가스전 탐사시추’ 계획을 발표했다.

실패한 재난 대응의 과정을 반복하지 않기 위하여

오는 7월이면 채상병이 사망한 지 일 년이다. 그 사이 채상병의 죽음은 정쟁의 화두가 되었다.

- 삶의 생산과 재생산 모두가 가능한 체제로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국가 비상사태라고 할 수 있는 저출생을 극복하기 위해 국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저출생대응기획부’ 신설을 예고

생태적이고 정의로운 먹거리를 실현할 장소로의 농업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집어 들었던 대파, 양파, 배추와 같은 채소부터 배, 오렌지, 바나나와 같은 과일까지 수많은 농산물의 가격이 급등했다.

신자유주의 교육 체제에 맞서는 학생인권법이 필요하다

학생인권조례가 폐지되고 있다. 충남에 이어 서울이 폐지되었고, 경기도와 광주에서도 폐지를 논의하고 있다. 학생인권조례가 공격받아온 것은 어제오늘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