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공권력 투입 방침, 울산 긴장고조

사회각계, 평화적 해결 촉구


14일 대검의 경찰력 투입방침이 발표됨에 따라 울산 현대자동차 농성현장의 긴장이 한층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사회각계에서 “경찰력 투입방침을 철회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현대자동차 노조는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노동조합이 사태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음에도 불구하고 끝내 공권력을 투입해서 노동자들을 짓밟는다면 모든 것을 동원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14일 민주노총 이갑용 위원장은 경찰력이 투입되면 노사정위원회 탈퇴를 포함해 전면적인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진균 교수 등 사회 각계 인사들 또한 성명서를 발표, “회사에서 노동자를 벼랑으로 몰아부치고 언론플레이를 배경삼아 공권력을 끌어들이는 음모”가 진행중이라고 비난하면서, “정리해고보다는 고용유지를 통해 새로운 출발의 전기를 이룰 것”을 촉구했다.

이밖에도 한국기독교사회선교협의회, 국민승리21 등 여러 사회단체들이 잇따라 성명서를 발표, “정부가 울산에 공권력을 투입해서 섣부른 해결을 시도하려 한다면 그것은 노동자와의 전쟁을 의미한다”며 평화적 해결을 요구했다.

한편 경찰력 투입 방침 발표 이후 셀수 없이 많은 병력이 울산으로 집중배치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장 조합원들은 평화적으로 농성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부인과 아이들을 포함한 온 가족이 처절하게 싸우고 있는 농성 현장에 공권력이 투입될 경우, 어떤 돌발사태가 발생할지 모른다고 한 노동자는 우려를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