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DJ, 노동자에 전쟁선포하다

대우자동차에 경찰력 투입·농성 해산


대우자동차 부평공장에 경찰력이 투입됐다. 4천2백여 명의 병력과 헬기 2대, 굴착기 7대 등을 동원한 정부는 농성중이던 노동자와 그 가족 등 6백50여 명을 강제 해산시키고, 노조원 76명을 연행했다. 경찰은 앞서 노조 지도부 34명에 대한 검거에 나섰으며, 최종학 노조 대변인과 염성태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장을 연행한 바 있다.

19일 오후 5시 55분경 전격 단행된 경찰의 강제해산작전은 불과 10여 분만에 마무리됐다. 노동자들의 힘겨운 저항이 있었지만, 파상적인 병력에 밀려 모두 농성장에서 쫓겨났다.

지난 16일 1천7백50명의 노동자를 정리해고한 데 이어, 이날 대규모 경찰력까지 투입해 농성을 강제 진압한 것을 두고, 노동계는 정부와 자본의 '선전포고'로 받아들이고 있다. 사실 부평공장은 이미 생산라인이 멈춰있는 상태였기에 농성에 따른 경제적 손실은 그다지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농성 사흘만에 경찰력을 전격 투입한 것은 올 상반기 구조조정을 앞두고 노동계를 미리 무력화시키려는 의도였다는 것이다.


노동자·회사 공생 방안 외면

대우자동차의 정리해고는 부실경영의 책임을 또다시 노동자들에게 뒤집어씌운 것으로서, 노동자들로선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이었다. 지난해 11월 최종부도 이후 회사측은 줄곧 인원감축을 고집해 왔다. 그 숫자는 많게는 6천여 명이 넘었으며, 급기야 1천7백50명의 정리해고로 현실화됐다. 반면, 노조는 "무급순환휴직의 실시와 적극적인 투자"등 독자생존 방안을 제출함으로써 노동자들의 생존과 회사의 회생을 함께 도모하려 했지만, 회사측에선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정리해고가 단행되기 직전에도 노조는 "노조와 회사측이 '5대 5'의 비율로 명예퇴직 위로금을 공동 부담하고 나머지 인원에 대해서는 4개월간 무급순환휴직을 통해 고용유지를 하자"는 양보안까지 내놓았지만, 결국 되돌아 온 것은 정리해고 통지서였다.

한편, 농성장에서 밀려난 노조원들은 인천 산곡성당에 모여 다시 농성에 돌입했다. 그리고 이날 경찰력 투입과 관련, 정권 퇴진투쟁을 벌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불거지기 시작했다. 대우자동차공동투쟁본부는 성명을 통해 "신자유주의 구조조정의 본보기를 위하여 노동자의 생존권을 철저히 유린한 김대중 정권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며 "이제 노동자 민중이 김대중 정권과 공존할 수 없음이 명백해진 이상, 모든 역량을 동원해 김대중 정권 퇴진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도 "김대중 정권에 대한 전면투쟁 불사"를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