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지자제출마 후보자도 대통령탄핵소추운동 동참

95년 들어 노동자 57명 구속, 81명 수배

한영환(현 인천시위원), 안경욱(14대 총선출마), 성희직(현 강원도의원)등 6.27지방선거에 출마한 노동계와 진보진영 후보자 93명은 13일 오전10시 명동 향린교회에서 '정부의 위헌, 탈법적 노동운동탄압과 교권유린에 즈음한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김영삼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을 선언했다.

이들은 "한국통신 노조의 기본급 8만원 인상요구는 노조의 당연한 권리이며 통신민영화의 문제도 노조를 포함한 국민모두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정부의 구속조치 및 한국통신측의 대화회피가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고 비판하였다. 또한 쫓기는 자들의 피난처인 종교의 성지에 공권력을 투입한 것은 교권유린이며 종교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영삼 대통령이 한국통신노조의 활동에 대해 '국가전복저의'라고 발언한 것이 "국민기본권을 수호해야할 국정책임자로서의 책무를 저버린 것"이라며 [민주노총준비위], [부당한 공권력반대와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범국민대책위]와 연대하여 대통령 탄핵소추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민주노총준비위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95년 1월부터 6월6일까지 구속된 노동자는 57명, 수배자는 81명이다. 이중 한국통신과 관련되어 구속.수배된 노동자는 전체의 반을 넘는 65명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