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국회 앞 집회·쇠사슬 농성

“국보법 철폐” 23만명 국회청원

“반민주, 반인권 악법 국가보안법 완전 폐지하라!”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시민사회단체의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민주노총,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전국연합 등으로 구성된 국가보안법 철폐를 위한 범국민연대회의(범국민연대회의)는 2일 낮 국회의사당 앞에서 집회를 갖고 대국회 투쟁을 선포했다.

이날 집회에는 단병호 민주노총 위원장, 임기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상임의장 등 각계 사회단체 대표와 1백50여명의 사회단체회원들이 참가했다.

손호철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공동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이 인권대통령임을 자임하고 있으나 국가보안법에 의한 구속자가 계속 증가하는 등 인권상황은 열악해지고 있다”며 “김 대통령이 인권대통령으로 거듭나고 사회가 민주화되기 위해서는 국가보안법을 부분개정 또는 대체입법시킬 것이 아니라 전면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근수 전국연합 공동의장도 “현재 정치권에서 이루어지는 국가보안법 논의는 북을 염두에 두거나 국가안보를 위한 게 아니라 내년 총선을 위한 준비에 지나지 않다”며 “모든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나가면서 총력을 다해 국가보안법 폐지 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발언했다.

집회에 이어 김기창 전국연합 인권부장 등 11명은 온몸에 쇠사슬을 묶은 후 국민회의 앞에 마련된 천막에서 연좌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국회에서 국가보안법이 폐지될 때까지 농성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범국민연대회의는 22만7천명의 서명이 담긴 국가보안법 폐지 청원서를 국회에 전달했다. 범국민연대회의는 앞으로도 대국회투쟁의 일환으로 국가보안법 관련 토론회를 오는 10일 개최할 계획이며 14일 열릴 민중대회에서도 국가보안법 철폐를 적극적으로 촉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