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가의 편지

유튜브, 검색창을 이용합시다

작년부터 유튜브를 보기 시작했다. 우연히 고양이가 나오는 영상 하나를 보다가 유튜브 세상에 발을 들여놓게 됐다. 영상 하나 보고나니 오른쪽에 뜨는 관련 영상이 내 손목을 붙잡았다. 고양이에서 시작한 영상은 개를 거쳐 자동차, 전자기기 리뷰, 외국 살이, 한국 거주 외국인들 이야기에서 급기야 재테크 영상까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3분, 5분씩 편집된 영상들을 일하기 싫을 때, 침대에서 별 생각 없이 스마트폰을 집어들었을 때 조금씩 보는 게 쌓이고 이어졌다. 아마 그 무엇보다도 가장 수동적인 자세로 시간을 보내는 게 유튜브 시청인 것 같다. 유튜브와 비교하게 되니, 영화를 보고 소설을 읽는 게 얼마나 능동적이고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활동인지 알 수 있었다.

 

고양이와 개가 결정적 역할을 했지만, 나의 유튜브 시청을 이어주었던 건 나와는 전혀 다른 세계를 살아가는 듯한 사람들의 생각과 이야기를 볼 수 있었다는 점이다. 자동차 채널에서 전기차 세상은 이미 기정사실이라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한국의 자동차 연관 산업들은 어떡하나 싶었다. 게임 에니메이터로 일하면서 10년 동안 2억을 모은 사람이 자기가 얼마나 몸을 혹사시키면서 돈을 모았는지 후회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그 업계의 놀라운 노동현실도 알게 됐다. 이런 영상들을 하나 볼 때마다 오른쪽에는 수많은 관련 영상이 올라온다. 세상에 그렇게 많은 재테크 영상들이 있다니, 새삼 놀라울 따름이었다.

 

그러다가 어느 유튜버가 자신의 수입을 공개한 것을 보게 되고 내가 재밌게 봤던 영상들이 월수입 1, 2천만 원을 넘는 유튜버의 영상이란 걸 알게 되자, 왠지 시들해져버렸다. 연예기획사처럼 이런 유튜버들을 관리해주는 업체도 있고, 영상 제작과 편집, 이런 것들이 일반 기업 활동과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되니, 또 시들해졌다. 온갖 리얼리티 표방 프로그램들이 TV를 장악한지 오래인데, 유튜브에서는 다른 걸 기대한 내가 너무 우스웠다. 사실 이건 유튜브의 문제라기 보단 세상에서 제일 수동적인 자세로 유튜브에 손목 잡혀 떠다녔던 내 탓이 크다. 지금은 돌아가신 김수행 선생의 자본론 강의도 유튜브에 있고, 음악 마니아들은 옛날 노래나 공연실황과 같은 영상들을 유튜브에서 잘 찾아본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고 유튜브 검색기능은 거의 쓰지 않는 나 같은 유저들의 문제일 테다.

 

그런데 나의 손목을 붙잡았던 유튜브의 관련 영상 리스트는 어떤 알고리즘이었을까? 나로서는 평소에 접할 수 없었던 이야기였지만, 유저의 선호와 검색이 반영된 관련 영상들은 SNS의 문제로도 많이 이야기된, 비슷한 이야기로만 구성된 세계일 가능성이 크다. 고 김용균 노동자 사고 당시 많은 언론에서 크게 보도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1년 전 그 때 조중동은 1주일 동안 그 사건에 대해서 단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우리는 과연 더 넓은 세상으로 연결되고 있는 걸까? 문득 유튜브 검색창에 ‘인권운동사랑방’을 쳐보니 세상에! 사랑방이 올린 영상이 하나 있다.

추신.

혹시 사랑방 영상을 검색하셨다면 유튜브 검색창에 '따오기'와 '퀴서비스'도 입력해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