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가의 편지

광장으로!

사실 편지를 쓰기로 한 것은 11월 28일인데 이 주에 청와대에서 3차 국민 메시지(?)가 나온다는 설이 있던지라 쉽게 편지를 쓰지 못하였습니다. 워낙 한치 앞을 모르는 상황이 계속 벌어지고 있었으니까요. 100만 광화문의 함성을 함께한 입장에서 저는 청와대 3차 메시지에 대해 ‘혹시나?’ 라는 기대를 버릴 수 없었습니다. 29일 대국민 발표를 하는 때 저는 ‘본방 사수’를 하지는 못했는데 비극적이게도 역사적 선언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아니 어쩌면 이 또한 역사적 선언일지도 모르겠군요. 끝까지 책임을 회피하는 말이 담긴 역사적 선언 말이죠. 뒤늦게 3차 담화문의 비디오 클립을 재생시키던 중 ‘국민 여러분, 돌이켜보면 지난 18년 동안 국민 여러분과 함께 했던 여정은 더 없이 고맙고 소중한 시간~’이라는 말을 하는 순간 ‘심쿵’ 하더군요. 저 말 뒤에 ‘이제 오늘을 끝으로 그만 두겠다’는 말이 튀어 나올 것만 같았습니다. 그러나 기대는 무참히 무너져 버렸습니다. 오히려 당연히 통과될 것 같았던 ‘탄핵’이 뒷걸음질 쳐지고 있습니다. 이러려고 ‘내가 촛불을 들었는지 자괴감이…’이라는 이 시대 유행어가 머리에 맴돌았지만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한치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 바로 요즘 상황을 칭하기 딱 좋은 말인 것 같습니다. 오늘 하루 동안도 시시각각 정치권의 입장들이 저녁까지도 뒤바뀌고 있습니다. 지난 10월말 이 사건을 처음 접했을 때 무심코 던진 말은 ‘그럼 탄핵해야겠네’였습니다. 하야니 뭐니 그런 생각보다는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훼손한, 민주주의를 훼손한 행정부 수반을 징벌하는 가장 알맞은 방법은 또 다른 위임받은 권력인 국회가 탄핵해야 되는 것 아닌가란 생각이었죠. 이게 한 달 전 생각입니다. 지금은 어떨까요? 내일이라도 누가 끌어내려 줬으면 좋겠습니다. 자기 발로 내려오라고! 내려오라고! 외치고 있는데 안내려오고 있으니 어쩌면 타인의 직접적인 도움이 필요한 게 아닌가 생각 합니다. 자의든 타의든 박근혜가 하루 속히 하야하기를, 온 우주의 기운을 모아 기원합니다.(훗!?)

그렇습니다. 우리는 다함께, 더욱더 광장에 있어야 하겠습니다. 광장에서는 즉각 하야를 외쳐야 하겠습니다. 여력이 된다면 여의도로 달려가서 국회의원들에게는 ‘탄핵’이라는 명령을 전달해야 할 것입니다. 탄핵이 가결되면 하야를 못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러나 일단 논쟁을 떠나 하야를 외치고, 탄핵을 외쳐야겠습니다. 하야를 하면 그것은 좋고, 탄핵이 가결되어서 정말로 하야를 못한다면 우리는 광화문에서 가까운 헌법재판소까지 또 다시 행진을 하고 탄핵 가결을 외치면 되는 것입니다.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옴을 끝까지 보여 줘야 할 것입니다. 하야 이후, 탄핵 이후, 그 이후 어찌될지 몰라, 생각하느라 움직이지 못한다면 우리는 더 이상 전진하지 못할 것입니다.

저는 근 한 달째 청계광장, 광화문에 나가고 있습니다. 주중에는 회사일 때문에 못나가고 있지만 주말(토요일)에는 꼬박꼬박 나가고 있죠. 1년 동안 걸려서 걸음직한 거리를 몇 번의 토요일에 모두 걷게 된 것 같습니다. 처음 관련 보도를 접하고 그냥 국정농단이니 뭐니 그런 생각할 겨를도 없이 친구랑 나가기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한 달이 훌쩍 지났습니다. 그 중 한번은 금요일에도 나갔다가 바로 토요일에 나가는데, 하하. 몸이 너무 무겁더라고요. 이때가 최대 고비가 아니었던가 싶네요. 그래도 나갔습니다. 박근혜를 끌어내려야 하니까요. 토요일마다 광장에 나가면서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퇴진” 광장에 나온 모두들 은 함께 외치고 있습니다. 광장에서는 모두 한마음으로 외치고 있습니다. “박근혜 퇴진!” 이번 주에도 ‘평화로운!?’ 광장의 울림이 퍼져나가도록 힘을 모아 함께 광장을 채워나갑시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