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여성노동자 차별 심화 "결혼임신퇴직제 부활"

IMF 경제위기 이후 여성노동자들이 겪는 차별이 완화되지 않고 있다.

28일 한국여성민우회 고용평등추진본부는 "지난 9월 여성노동자들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 결혼임신퇴직제가 다시 부활하는 등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더욱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국회 노동환경위 이미경 의원은 올 상반기 명예퇴직한 은행원 가운데 86.3%가 여성노동자라고 밝혀, 은행권 고용조정 과정에서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민우회는 지난 8월 31일부터 10월 2일 사이 재직여성노동자 8백8명과 여성실업자 3백84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였으며, 그 결과 "기혼·40대·중졸이하 학력·장기근속·비정규직의 경우 퇴직을 종용받는 경우가 많았다"고 밝혔다.

또한 은행권에서 여성을 중심으로 하는 비정규직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으며, 퇴직여성들을 계약직이나 파트타임 노동자로 재고용함으로써 은행여성들의 고용조건을 매우 후퇴시키고 있다고 여성민우회는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