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스러져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

현자 비정규직 노동자 분신으로 중태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차별과 사측의 탄압으로 인해 또 하나의 생명이 불길에 스러져가고 있다.

22일 현대자동차비정규직노조(아래 비정규노조) 소속 최남선 조합원이 현대자동차노조 사무실 옆 화장실에서 분신을 시도했다. 최 씨는 분신현장에 요구사항을 남기지는 않았지만 분신 이후 동료들에게 "나의 희생으로 조합원 비조합원 가리지 말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단결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 씨는 전신 15%, 2도 화상을 입고 현재 대구 푸른외과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비정규노조는 회사측의 사내하청 불법파견에 항의하며 18일부터 '불법파견 철폐, 직접고용·정규직화'를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하지만 회사는 불법파견을 인정하고 직접고용을 하기는커녕 비정규노조의 파업에 '대체인력'으로 1개월 계약의 한시하청 노동자들을 투입해 불법성 논란을 일으켰다.<인권하루소식 1월 20일자 참조> 비정규직노조는 5공장을 중심으로 파업을 지속했고 다른 1·2·3공장의 조합원들도 잔업을 거부하며 대체인력 투입을 '노조 탄압'으로 규정하고 거세게 반발해왔다. 급기야 지난 21일에는 회사측 경비대가 공장 본관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던 조합원에게 폭력을 행사해 이성환 씨 등 2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 씨의 분신 이후 현자비정규노조와 (정규직)노조는 23일 공동성명을 발표해 "(최 씨의 분신은) 현대자동차의 불법과 폭력에 맞선 처절한 저항"이라며 "현대자본의 살인적 폭력과 탄압이 (분신의) 직접적인 계기"라고 주장했다. 또 "'비정규직 노동자 스스로의 단결'과 '원하청 공동투쟁'을 간절히 염원한 최남선 동지의 정신을 가슴깊이 간직해…원하청 공동투쟁으로 불법파견 정규직화를 기필코 쟁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4일 현대자동차 서울 본사 앞에서는 현자의 불법파견에 항의하는 집회와 1인 시위가 동시에 열렸다. '평등세상을 위한 노동자민중 실천연대' 집회를 열어 "불법파견 정규직화하라"고 주장했고, 다른 한 편에서는 전국타워크레인노조 이수종 위원장이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전국비정규직노조대표자연대회의는 지난 18일부터 현자 본사 앞에서 불법파견에 항의하며 매일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