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김대중은 퇴진하라”

민주노총, 무기한 농성돌입

민주노총이 김대중 정권과의 전면적인 투쟁을 선포했다.

경찰이 6일 국회 앞 민주노총 농성장을 침탈한 것과 관련해 민주노총은 7일 낮 12시 국회 앞에서 조합원 4백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김대중 정권 퇴진 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관련기사 본지 12월 8일자>

단병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여의도에 설치한 농성장은 노동자의 생존권 사수를 위한 투쟁의 구심으로 민주노총의 자존심이었다”며 “현정권이 노동자들의 요구를 묵살한데 이어 민주노총을 갈기갈기 짓밟았다”고 분개했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은 △김대중 대통령의 공개적인 사과를 비롯해 △폭력사태를 유발한 영등포 경찰서장의 파면 △농성장의 원상복구 △연행자 전원 석방 등을 요구하며 여의도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노총은 이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민주노총 중앙과 연맹 중앙의 국회 앞 농성은 물론 각 단위 사업장 별 농성을 조직하고 오는 9일, 10일, 11일 각각 국회 앞, 서울역, 종묘공원 등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단병호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중앙간부들이 김대중 대통령과의 면담이 성사될 때까지 청와대를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집회가 끝난 후 노동자들은 국회 앞에서 평화행진을 벌이려 했으나 전경의 제지로 심한 몸싸움을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