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버마 민주화 촉구 국제연대행동 돌입

'9999운동' 버마 국내외서 전개


버마의 군사독재가 37년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버마 국민들과 재외 동포들이 전세계 민주세력과 연대해 9일 버마 민주화를 촉구하는 집회를 갖는다. 지난 88년 8월 8일 발생한 버마 민중항쟁을 기념해 몇 년 전부터 준비된 이 집회는 이름하여 '9999(99년 9월 9일) 운동'이라고 불린다.

이에 따라 수도 양곤을 비롯해 버마 전국에서 집회가 준비되고 있으며 일본, 호주 등 10여 개 국가의 버마 대사관 앞에서도 연대집회가 예정돼 있다. 하지만 이 집회의 파장을 두려워하는 버마 군사정부는 집회를 무산시키기 위해 자국내 학생, 민족지도자들에 대한 검거를 시작했으며, 최근 양곤에서만 1백4십여 명이 체포되는 등 전국적으로 약 5백여 명이 버마 당국에 의해 검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는 버마민족민주연합(NLD) 한국지부의 주관 하에 9일 오후 1시 서울 한남동 버마 대사관 근처(한남초등학교 옆)에서 집회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