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지하철 선봉, 공공연맹 총파업

노동시간 단축 등 요구…한국통신도 참여 예정


지하철 노조가 선봉에 선 가운데 공공연맹 소속 17개 사업장 2만3천여 명의 노동자가 총파업에 나섰다.

19일 새벽 4시 지하철노조를 선두로 시작된 공공연맹의 파업은 한국통신노조 등 7개 사업장이 오는 26일 동참하기로 하는 등, 모두 32개 노조로 확산될 예정이다.

총파업 돌입에 이어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연맹(약칭 공공연맹)은 이날 낮 서울역 광장에서 '공권력 침탈 김대중 정권 규탄 및 총파업 승리를 위한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는 파업중인 노동자와 대학생 등이 뜨거운 열기와 함성 속에 발 디딜 틈 없이 모여들었다.

사전구속영장이 발부돼 집회에 참석치 못한 석치순 서울지하철노조위원장을 대신해 차량지부 노동자 조병욱 씨는 "우리는 하나다. 세상을 바꾸자." "내 시체를 밟기 전에는 절대 복귀란 없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공공연맹의 양경규 위원장도 "이젠 말이 필요 없으며, 승리할 때까지 투쟁의 깃발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결의를 밝혔다.

집회 후 지하철노조를 선두로 한 노동자의 행렬은 편도 1차선을 완전히 점거한 채 명동성당까지 행진을 벌였다. 명동상가 길목에 이르자, 한총련 7기 대의원대회 사수를 위해 모여들었던 대학생 5백여 명이 노동자들을 맞이하며 뜨거운 지지의 함성을 보냈다.

이후 지하철노조 승무지부와 중앙위원 등 1천4백여 명은 명동성당에서 철야농성에 들어갔으며, 기술지부, 역무지부, 차량지부 노동자 6천여 명과 대학생들은 서울대로 이동했다.

공공연맹은 이번 파업을 결행한 이유를 "마침내 인내의 한계를 벗어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노사간에 맺었던 단체협약이 휴지조각으로 전락하고 기획예산위원회의 각종 불법 부당한 지침이 쏟아져 나온 지난 몇 달을 보내며 결국 파업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는 설명이다.

공공연맹은 또 정부가 구조조정을 이유로 1백50만여 명을 정리해고하고, 98년 평균 12%의 임금을 삭감하면서도 이를 노사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해왔다고 비판했다. 그리고 민주노총과 공공연맹이 마지막까지 대화의 창구를 열어놓고 교섭을 촉구했지만, 정부는 끝내 대화를 거부하고 오히려 노조간부를 구속하는 등 탄압정책으로 일관해 왔다고 비판했다.

공공연맹은 이번 파업의 목표가 "김대중 정부의 재벌 살리기 및 노조 죽이기 정책에 종지부를 찍는 것"이라고 밝히며, △노동시간 단축 △공기업의 공익성 유지 및 공기업 매각 중단 △연봉제 철회 △퇴직금제도 개악 및 복리후생축소 방침 철회 △공공부문 임금문제에 있어 대정부 직접교섭 △노동조합의 경영참가 등 6대 요구사항을 내걸고 있다.

한편, 민주노총 산하 전 단위노조와 지역본부는 19일을 기점으로 비상철야농성체제에 돌입했으며, 이후 대규모 집회와 가두행진을 전개하는 등 대정부 총력투쟁에 나서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