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투쟁만이 살 길이다

15일 민주노총 총파업 돌입


정리해고와 구조조정의 칼바람에 스러지는 노동자들이 투쟁만이 살 길임을 선언하고 나섰다.

15일 민주노총은 강제적 구조조정에 반발, 총파업에 돌입했다. 파업에 돌입한 노동조합은 민주노총 산하 공공연맹, 민주금융연맹, 공익사회서비스노동조합연맹, 금속산업연맹 등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연 뒤, 2시에는 종묘에서 「강제적 구조조정 저지와 고용안정 쟁취를 위한 총력 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번 파업은 대량 실업을 몰고 올 정부의 구조조정 정책에 대한 강한 저항의 표출이다. 이는 정부가 노동계에 굳게 약속했던 부당노동행위 척결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지난달 29일의 5개 은행 퇴출명령과 이달 3일의 1차 공기업민영화 발표 등 강제적인 구조조정이 몰고올 대량 실업사태에 대해서는 나 몰라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 만여 명의 노동자와 학생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이날 집회는 생존권 박탈 위기에 몰린 노동자들의 절박한 외침과 분노로 가득찼다.

민주노총이 이번 파업에서 내건 요구는 △강제적인 구조조정 및 정리해고 중단 △불법․부당노동행위 척결 △노동자의 생활보호 및 노조활동 보장 △산별 고용안정 협약 체결 등이다.

한편 정부는 이번 파업을 ‘불법파업’으로 규정하고, 집회 직후 이 위원장 등 민주노총 중앙지도부와 공공연맹 김호선 위원장 등 10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14일에는 금속연맹 단병호 위원장을 체포하기 위해 전경 5개 중대를 동원해 사무실 수색을 감행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고용․실업대책과 재벌 개혁 및 IMF 대응을 위한 범국민운동본부」는 “정리해고, 임금체불 및 삭감 등으로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는 노동자들을 체포․연행․구속․수배까지 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며, “노동자에 대한 전면적 탄압을 즉각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