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나이지리아 인권·환경운동가 9명 사형집행

한국 관련 민간단체들 강력항의


지난 10일 나이지리아 정부의 켄 사르위와(54)등 인권운동가 9명 교수형 집행을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환경운동연합」 「인권운동사랑방」 「민족문학작가회의」등 7개 인권․환경․문인단체 소속 회원 20여명은 13일 오후2시 한남동 나이지리아 대사관 앞에서 사르위와 등의 죽음을 애도하고 나이지리아 정부의 만행을 규탄하는 집회를 갖고, 대사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이들은 “이번 사형집행은 아바차 정권과 다국적 석유기업의 횡포에 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나이지리아 사니 아바차 군사정권의 퇴진할 것과 쉘 등 다국적 석유회사들은 독재정권과 결탁하여 인권억압, 환경파괴를 자행한데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집회를 마친 이들은 외무부를 방문,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한국정부의 강력한 항의입장표명을 촉구했다. 외무부는 “현재 정부는 아무런 입장도 가지고 있지 않다”며 “나이지리아 정부가 왜 사형을 시켰는지 이유도 모른다. 다른 국가들도 이 문제에 대해 말만 할 뿐 직접적인 행동은 하지 않고 있으며 한국정부는 이후 상황을 보고 입장을 판단할 것”이라는 소극적인 입장을 밝혔다.

「진보정치연합」은 이날 성명을 발표, “정부는 UN안보리 이사국 진출에 걸맞는 조치를 취하고 주나이지리아 한국대사를 즉각 소환하라”고 주장했다. 「통일시대국민회의」 「민가협」도 14일 오전11시 나이지리아 대사관 앞에서 항의시위를 가질 예정이다.


국제적 비난 잇따라

한편, 이번 사건에 대한 각국 정부와 국제인권단체들의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사르위와등을 양심수로 선정하고 석방운동을 펼쳐온 국제앰네스티는 “사르위와는 나이지리아의 소수민족문제와 환경파괴를 지적했다는 이유로 사형되었다”며 나이지리아 정부는 국제적으로 거센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르위와의 형집행 소식을 접한 영국과 미국, 독일등은 나이지리아에 대한 즉각적인 외교․군사적 제재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넬슨 만델라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은 나이지리아를 영국연방에서 추방할 것을 촉구했고, 미국은 라고스 주재 미대사를 소환하고 나이지리아에 대한 군수품 판매 및 보수를 즉각 중단시키는 한편 미국내 국제기관을 방문하는 나이지리아관리들에 대한 비자발급을 제한시켰다.

10일 사형집행된 사르위와 등 9명은 「오고니족 생존운동」(MOSOP) 활동가들로 94년 5월 살해교사 혐의로 구속되어 지난 10월 30, 31일 군사재판에서 사형선고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