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었소

몽 신입활동가 교육 결과보고서 발표!

7월 20일에 열린 3/4분기 총회에서 몽의 신입활동가 교육 결과보고서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난 3월부터 상임활동을 시작한 몽은 3개월의 신입활동가 교육 기간에 대한 소회와 함께 사랑방 운동원칙선언을 돌아보는 결과보고서를 준비했어요.

사랑방 운동원칙선언은 1998년 제정되고 2006년 개정되었습니다. 운동원칙선언이 사랑방 활동의 방향과 정체성을 규정하고 있는 만큼 주요하다는 데 이견이 없지만, 현재 구성원들의 경력과 연차가 모두 다른 상황에서 각자가 생각하는 위상에는 조금씩 차이가 있었습니다. 사랑방이 생각하는 운동의 ‘원칙’과 ‘선언’을 모두 밝히고 있다는 점에서, 그 위상을 점검하고 합의점을 맞춰나가는 과정이 중요하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특히 운동원칙선언이 규정하는 사랑방의 수평적 조직 구조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이어갔어요. 명확한 기준점이나 평가의 지표라기보다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약속으로써 운동원칙선언을 떠올리며, 결국 우리는 서로에게 어떤 동료가 될 것인지, 어떤 조직을 만들어나갈 것인지 고민을 나눴습니다. 조직 구조, 활동가 사이의 관계 등은 사랑방뿐 아니라 최근 인권운동 전반의 고민이기도 한데요. 이 날 사랑방에서 나눈 이야기를 통해 인권운동 전체에도 의미 있는 메시지를 만들어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결과보고서 발표를 통해 비로소 3개월의 교육기간을 마무리한 몽에게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 몽이 사랑방에서 펼쳐나갈 활동도 지켜봐주세요.

 

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