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이야기

한 고개 넘어선 11회 인권영화제

지난 5월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인권영화제를 했습니다. ‘비디오로 행동하라’ 2편을 포함하여 국내 작품 13편, 해외 작품 13편, 총 26편을 상영했습니다. ‘올해의 인권영화상’은 (여성영상집단 움)가 수상하였습니다. 이 작품은 동성애자 그리고 청소년이라는 이중의 억압 속에서 숨죽인 청소녀 이반들이 자신들의 고통과 희망을 직접 들려주는 이야기입니다. 참여 제작 방식이라는 형식이 동성애 청소녀들의 억압을 드러내려는 주제의식을 잘 이끌어 내었다는 심사평이 이었습니다.


올해에는 주제를 정하지 않고 <함께 해요, ‘소수자의 날’, ‘반전평화의 날>이라는 특별프로그램을 시도해 보았습니다. 특정 주제의 영화를 하루 종일 상영하면서 관객과 만든 사람들 그리고 활동가들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공감과 연대를 확산시키고자 하는 바람으로 기획했습니다. 5월 20일 ‘소수자의 날’ 중국 이주노동자들의 사망을 실화로 만든 <고스트>, 평생 한센인으로 살았던 한 할머니의 회고를 담은 <동백아가씨>, 소수민족으로 차별 속에서 살고 있는 재일조선인 이야기 <우리학교>, 성전환자의 고통을 담은 <네오 N이라는 사람>, 동성애자 양육권을 합법적으로 인정받는 투쟁의 기록 <사랑의 정치>등 총 5편을 상영했습니다.
20세기 이후 인류의 최대 가치는 평화일 것입니다. 인권영화제에서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상영된 작품 역시 ‘전쟁과 분쟁’에 대한 영화였습니다. 5월 24일 ‘반전평화의 날’에는 이라크 전쟁을 담은 <조각난 이라크>, 팔레스타인 땅 블레인에서의 저항운동을 기록한 <내 사랑 블레인>, 평택미군기지반대운동을 기록한 들소리 방송국의 <황새울 방송국 들소리>, 일본 오키나와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반기지 운동을 담은 <전쟁기지 필요 없다>, 2006년 멕시코의 와하까 지역에서 참극을 기록한 <땅, 비, 불 : 와하까 보고서>를 상영했습니다.


영화 상영 후에는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공감과 연대를 공유하기 위해 활동가를 초대하여 관객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참여해 주신 활동가는 이상재(이주노동자인권연대), 나숨(이주노조), 루인(성전환자인권연대 지렁이), 장병권(동성애자인권연대), 김광일(파병반대국민행동), 미니(경계를 넘어), 알라딘(팔레스타인 유학생), 고유경(주한미군기지범죄근절운동본부), 들소리 활동가들(제작단)입니다.

영화제 개막식 날에는 성공회대 가 축하 노래 공연을 해주셨고, 폐막식 날에는 <어쩌다 마주친 인권 차력단> 공연이 있었습니다. 인권운동의 대중성을 살려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주요한 현안에 대해 호기심을 유발, 관객들이 인권의제에 대해 쉽게 다가가고 함께 공유하기 위해 기획된 <인권 차력단>은 인권운동사랑방 상임, 돋움, 자원 활동가들이 모여 직접 연기해 주셨습니다.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과 웃음이 이어져 모두 신이 났었습니다.

영화관에서 영화를 상영하는 동안에 영화관 안팎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습니다. 사진전 <평택 “평화를 택하라”>와 불복종 직접행동 기금 마련 운동, ‘호모포비아 박멸 프로젝트’를 위한 제작단과 관객의 퍼포먼스, 새만금갯벌배움터 <그레> 퍼포먼스와 후원운동, 버마 국경 ‘레퍼허’ 마을 지원을 위한 모금운동을 펼쳤습니다.

올해에도 해결하기 어려운 몇 가지 문제점들을 실감해야 했습니다. 장애인 관람 접근권 실시를 위한 나름의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불구하고, 장애인들의 참여는 저조했습니다. 이는 사회 전반적으로 장애인들의 이동권, 교육권 등이 확보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서 기인하는 바가 큽니다.

또 올해에는 해외감독을 단 한 명도 초청하지 못했습니다. 실질적으로 감독 한 명을 초청한다는 것은 영화제 상영일정을 하루 더 연장할 수 있는 비용이 듭니다. 인권영화제가 다양한 기획으로 풍부한 행사를 실천할 마음과 준비가 되어 있다 하더라도 모든 비용을 충당하기는 어렵습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후원회원의 수는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어서 경제적인 어려움을 극복하고 영화제를 지켜내는 것이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긴요한 문제입니다. 모든 게 걱정스럽지만, 잘 되리라 믿습니다. 많은 분들이 격려해 주시고 지지해 주시고 있으니까요.

영화제 기간 동안 전화주시고, 직접 찾아 주셔서 격려해 주신 모든 후원님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일 치르느라 제대로 인사도 못해서 죄송합니다. 영화제 기간에는 참 정신이 없습니다. 올해 영화제는 끝났지만, 내년을 위해 지금부터 두루두루 살펴서 할 일 잘 준비해야 하겠습니다. 영화제를 찾아 온 관객들이 더 좋은 영화를 볼 수 있도록, 그래서 영화 속 현장에 담긴 삶의 모순과 희망의 메시지를 찾아낼 수 있도록 꼼꼼하게 준비하도록 애쓰겠습니다. 올 여름 건강하게 잘 보내세요. 긴 여름, 겨울 지나고 내년 봄에 건강하게 다시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