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동아대 간첩단 사건 조작의혹

진상규명대책위, “진술뿐 증거 없다”


동아대 간첩단 조작사건 진상규명 대책위원회(진상규명대책위)는 30일 동아대 간첩단사건이 조작되었다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의혹점과 입장을 발표했다.

진상규명대책위는 반박자료를 통해 "이번 간첩단 사건은 명백한 증거없이 강압적 수사에 의한 피의자들의 진술만을 토대로 하고 있다"며 조작되었을 가능성이 짙다고 주장했다.

그 조작의혹 근거로 △공작금을 받았다고 하지만 피의자들의 경찰진술에만 의존하고 있을 뿐, 관련 계좌가 없으며 △피의자들이 직접 노동당 입당원서를 작성하고 입당식을 했다고 하나 입당원서가 있는 것은 아니며 △지아무개 씨와 배아무개 씨가 조총련에 포섭되고, 학생운동을 배후지도했다는 주장 역시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지 씨는 대학 2년 후부터 학생회나 활동가조직에 있지 않았고, 배 씨 역시 노래패동아리 '그루터기'에서 2년간 활동한 것을 제외하면 일체 학생운동권에 연루된 사실이 없다는 점등을 들었다.


가혹행위·협박·장기간 구금

진상규명대책위는 가혹행위 및 협박, 장기간 구금 상태에서 피의자들은 진술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러한 진술은 신빙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서아무개 씨는 검찰 1회 진술 때 시인한 후 계속 부인하고 있다. 서 씨의 가족에 따르면 사건 발생당시 간첩부분에 대해 시인한 것은 12월7일 결혼날짜가 잡혀진 상태에서 수사기관의 온갖 회유와 협박에 허위진술할 수밖에 없었다고 하며, 이러한 협박과 회유는 서 씨의 약혼자에게도 있었다.

엄 아무개 씨의 경우 변호사 접견에서 "공무원인 동생에 대한 협박과 다리로 얼굴을 때리고 기마자세에서 다리를 구타, 목덜미를 구타하는 등 가혹행위를 당했다"며 "노동당 입당원서 및 입당식에 대한 허위진술에 대한 괴로움"을 호소하고 있다.

진상규명대책위는 부산 민가협·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부산지역 대학 민주동문회 등 10개 단체로 구성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