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부산 지역 5백인, 국보법 철폐·양심수 석방 선언

부산지역의 각계인사 5백인은 10일 국가보안법 철폐와 장기수․양심수 전원 석방을 촉구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2일 서울에서 각계인사 1995인이 서명하여 발표한 선언에 이은 것이다.

송기인, 배다지, 원형은 씨 등은 이날 오후2시 부산 광장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언문을 발표, “역사적인 광복 50주년과 남북한의 교류가 활발해지는 등 내외의 객관적인 정세변화에도 불구하고 국가보안법과 장기수 양심수 문제는 변하지 않고 있다”며 “김영삼 정권은 역대정권이 그래왔던 것처럼 국가보안법을 권력유지를 위한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무엇보다도 “장기수 석방은 늦출 수 없는 우리시대의 가장 절박한 과제”라며 “이들에 대한 조건 없는 전면 석방이 이루어져 역사적인 8.15 광복50주년은 진정한 민족의 화합과 국민대화합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93년 3월 1백44명이 특별사면·복권 된 뒤 그 10배가 넘는 1천5백여명의 양심수가 발생한 것은 “문민정부가 아닌 문민 독재화되고 있는 김영삼 정부의 통치방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