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불교인권위, 철도·지하철 노동자 돕기 모금

“불교계의 사회적 약자 등한시 반성”


「불교인권위원회」(공동대표 한상범 등)는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에서 19일 현재 47일째 농성중인 ‘철도 지하철 조계사 농성자를 위한 모금’을 하고 있다. 불교인권위는 “이번 모금은 그 동안 불교계가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데 등한시했던 과거를 반성하고 부처님의 자비를 조금이라도 실천하고자 하는데 그 뜻이 있다”고 의의를 밝히며 “지난 시절 종단의 지도 승려들이 앞장서서 민중을 탄압한 것은 불자들에게 큰 치욕이고 중생구제 원칙을 실천하지 못한 것을 반성한다”고 밝혔다.

불교인권위는 이번 모금운동을 불자뿐만 아니라 일반인의 참가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철도노동자들은 지난 6월 파업으로 구속자 21명, 수배자 6명, 직위해고자 2백89명 등 7백여 명에 가까운 노동자들이 중징계를 당해 거리로 내몰렸으며 서울 지하철, 부산지하철까지 합치면 4천여 명의 노동자들이 생계의 위협에 시달리고 있다. 사업주는 노조를 대상으로 손해배상청구소송까지 청구한 상태에서 이들의 경제적 어려움은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연락처 :☏ 745-1852, 구좌 : 제일은행 128- 20-303720 예금주 박용모(진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