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원진레이온 파산선고

30일, 의정부지원


직업병 문제와 일방적 폐업에 따라 그동안 노동자들의 심한 반발을 일으켰던 원진레이온에 대하여 서울지법 의정부지원 제3민사부는 30일 파산선고를 내렸다.

지난날 9일 노동부에서 노사간에 폐업에 따른 보상 등에 합의한 바 있다.

이 합의에 따라 이미 지난날 23일까지 임금청산을 마무리지었다. 정부도 구직을 원하는 노동자들을 서울시 제2기 지하철공사, 구리시 농수산물센터, 남양주군 종합촬영소 등에 취업시키기로 하였다.

또한 150억원의 기금을 마련하여 '원진레이온 직업병관리재단'을 발족하기로 한 합의에 따라 회사측은 이미 50억원의 현금을 출연하였고, 재산처분 뒤 100억원의 기금을 더 마련할 예정이다. 이 재단에서는 직업병환자들에 대한 민사상 배상금 지급 및 치료대책 등을 마련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