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하루소식

"KT의 잇따른 보복인사"

상품판매팀 해체 후에도 인권침해 논란 여전

노동자 감시와 차별로 질타를 받았던 KT의 상품판매팀이 지난 1일 해체되었다. 그러나 전북평화와인권연대는 인사발령의 부당성과 함께 또 다른 인권침해 소지를 제기해 KT 상품판매팀의 문제가 끝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전북평화와인권연대가 13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한 전북지역 여성 노동자들의 경우 고객시설과로 발령을 해 보복인사와 함께 또 다른 인권침해 논란이 제기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고 밝혔다. 고객시설과는 전화선 가설과 보수를 담당하는 현장 업무이며 여성노동자가 배치된 적은 없었다고 한다. 게다가 발령 받은 여성노동자들 114에서 근무했던 여성들이 대부분이다. 전북지역 KT노동자인 김모 씨는 "전신주에도 올라가야 하는 등 익숙하지 않은 노동자가 하기는 힘든 일인데, 이들이 현재 남성노동자와 함께 2인 1조로 배치되어 현장에 나가 일하고 있다. 특히 현장 업무라서 탈의실이나 샤워시설을 사용해야 하는데 남성노동자들만 쓰던 시설을 함께 써야 해서 성희롱 등의 인권침해를 낳을 수 있다"고 고객시설과에 발령된 여성노동자들의 상황을 전했다.

KT노동자들에 따르면 회사측은 "영업직에 남을 것이냐? 지사 근무할 것이냐?" 두 가지 사항으로만 노동자들의 의사를 타진했고 대부분 노동자들은 연고지를 선호해 '지사 근무'를 택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전북평화와인권연대 김종섭 씨는 "지역에서 출퇴근에 2시간 이상 소요되는 점이 가장 큰 어려움이었고 그 때문에 지사 근무를 많이 택했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회사 측은 이들의 근무 경험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고객시설과로 여성노동자들을 배치한 것이다. 하지만 KT 인사 담당자는 "그렇게 원해서 발령했고 구체적인 업무는 지사의 소관"이라며 '인사발령의 부당성'을 완강히 부인했으며, 여성노동자들에 대한 인권침해 소지에 대해서도 "부대 시설은 다 구비되어 있다"는 말만 반복했다.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측에서 현장 여성노동자들에게 확인한 결과, 탈의실의 경우 일부를 여성용으로 개조해서 쓰고 있기도 하며 샤워장은 남성과 함께 번갈아 쓰고 있는데 번거로워서 안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전 남북 외 다른 지역 남성노동자의 경우도, 영업국 잔류 의사를 밝힌 사람 외에는 대부분 고객시설과로 발령되었고 일부는 요금관리과 채납 담당으로 발령되었다. 전북평화와인권연대는 이번 인사발령의 인권침해에 대해 현장 조사를 거친 후 검찰에 고발하는 등 이후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