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가의 편지

['신입'의 변] 포부와 결의, 자연스럽게 만들어지지 않을까요?

상임 활동가가 된 지 이제 한 달을 채워 갑니다. 사실은 아직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어디 가서 스스로 사랑방 활동가라고 소개하는 모습이 낯설고, 신상을 밝혀야 하는 서류 직업란에 뭐라고 써야할지 한참을 망설입니다. 가장 큰 변화는 아무래도 매일 아침에 일어나서 나가야할 곳이 생긴 것입니다. '나도 이제 일을 한다'는 생각에 기분이 괜히 좋아지기도 합니다.
지난 3주 동안은 개인적으로 지옥과 천국을 왔다 갔다 했습니다. 참고로 저는 지금 <인권하루소식> 수습기자를 지내고 있습니다. 그 동안 만드는 사람들의 노고 생각지도 않고 편하게만 하루소식을 읽었던 지난날을 뉘우쳐도 보지만, 기사를 써야하는 현실이 달라질 리 없습니다. 원고지 5매를 채우는데 밤을 새고 있는 모습을 대하면서, 백 번 좌절했습니다. 도대체 학교에서 뭘 배웠을까. 하지만, 그렇게 쓴 기사(물론 편집장 손을 거친)를 팩스, 이메일, 오마이뉴스 등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 되면, 어느새 밤의 고통은 싹 잊고 마냥 기뻐합니다. 아직은 그렇게 단순한 수습입니다.
신임 활동가 신고를 하는 이 지면에 인권운동의 포부와 결의를 밝히려고 애초 계획했었는데, 사실은 잘 모르겠습니다. 포부와 결의는 활동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지지 않을까 그저 그렇게 생각합니다. 지금은 많이 배우고 또 고민하겠다는 결심만 가졌습니다. 하루소식 일은 힘이 드는 만큼 많은 것을 느끼고 생각하게 합니다. 이제까지 제가 인권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실은 인권의 전부가 아닌 한 부분이었다는 것을 깨닫고 있습니다.
인권의 눈으로 세상을 바로 보려면, 아직 한참을 뛰어다녀야겠습니다. 우리 사회 소수자들의 목소리를 가장 가까이에서 듣고, 세상을 향해서 아주 크게 전달하는 것을 일단 새해 목표로 세웠습니다.